경기도의회 교육행정위원회, 세종시 모듈러 공법 임시교사 활용현장 방문

학령인구 감소 및 폐교에 따른 교육시설 재활용 가능성도

이영자 기자 | 기사입력 2021/03/02 [11:57]

경기도의회 교육행정위원회, 세종시 모듈러 공법 임시교사 활용현장 방문

학령인구 감소 및 폐교에 따른 교육시설 재활용 가능성도

이영자 기자 | 입력 : 2021/03/02 [11:57]
    교육행정위원회, 세종시 모듈러 공법 임시교사 활용현장 방문


[포스트24=이영자 기자] 경기도의회 교육행정위원회는 지난 26일 ‘모듈러 공법1) ’을 활용하여 임시교사를 운영하고 있는 세종시 수왕초등학교와 세종중학교(前 조치원여중학교)를 방문하여 안전하고 쾌적한 임시교사 설치 및 운영방안을 모색했다.

교육행정위원회는 지난 제350회 임시회 기간 중 경기도교육청으로부터 ‘2030 경기미래교육’ 정책 추진현황을 보고받고, 이후 미래형 학습환경 구축을 위한 그린스마트 미래학교 리모델링 사업 추진 시 활용할 임시교사 설치·운영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모듈러 공법 임시교사’를 운영 중인 포항시와 세종시에 각각 2팀으로 나눠 현장 방문을 실시했다.

먼저 지난 24~25일 양일간 권정선 부위원장(더불어민주당, 부천5)을 필두로 박옥분(더불어민주당, 수원2)·고은정(더불어민주당, 고양9)·박세원(더불어민주당, 화성4)·성준모(더불어민주당, 안산5)·전승희(더불어민주당, 비례) 의원이 포항시 유강초등학교를 방문해 모듈러 공법 임시교사를 꼼꼼히 살펴보는 시간을 가졌다.

26일 세종시 수왕초, 세종중학교 방문에는 안광률 부위원장(더불어민주당, 시흥1)과 배수문(더불어민주당, 과천)·유근식(더불어민주당, 광명4) 의원이 경기도교육청 시설과 담당공무원들과 함께 방문하였으며, 이 자리에서 모듈러 공법의 추진배경, 특징, 이용후기, 질의응답 등 시공사의 자세한 설명을 듣고 경기교육시설로써 도입 타당성을 따져 보았다.

안광률 부위원장은 “많은 학교에서 시설 증·개축이나 리모델링 공사를 방학 기간에 집중적으로 추진하다 보니 부실시공 사례가 종종 발생하고 있다”며, “특히 공사 기간 중 활용하게 되는 컨테이너 임시교실은 공사소음, 먼지, 진동, 독성물질 배출 등에 취약해 학생과 교원들이 수업 운영에 많은 불편을 감수해야 해 건강하고 안전한 임시교사 구축이 절실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어 안 부위원장은 “기존 학교의 특성은 살리고 안전성을 강화한 사용자 중심의 새로운 임시교실인 모듈러 교실이 보급단계에 있는 만큼, 가설물로써의 기능과 사후 처리 방안도 적극 검토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유근식 의원은 “콘크리트 학교시설은 완공까지 시간도 오래 걸리는 데다, 지난해에는 긴 장마로 공사가 빈번히 지연돼 공기를 제대로 맞추지 못하는 문제점도 있었다”며, “모듈러 임시교사는 짧은 기간에 설치가 가능하여 신도시 개발에 따른 과밀학교의 해소방안으로도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또한, “경기도교육청에서 모듈러 임시교사를 활용한다면 몇 층까지 설립이 가능할지, 내진 및 각종 안전 사항은 어떤지 등에 대해 꼼꼼히 확인하고 도입을 검토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배수문 의원은 “일선 현장에서 조달구매 시스템을 통해 적극 도입할 수 있도록 공직자의 행정처리에 제약이나 미비점은 없는지 다각도로 검토가 선행되어야 할 것”이라며, “모듈러 교실은 학령인구 감소로 폐교 발생 시에도 다른 교육시설로 쉽게 재활용이 가능한 장점이 있을 것이라 생각되며, 모듈형 교실 도입 시 활용 기간에 따른 유리한 계약방식을 고려하여 경제성을 면밀히 검토해주길 바란다”고 주문했다.

한편 경기도교육청은 교육부에서 발표한 한국형 뉴딜사업인 그린스마트 미래학교 정책 연계사업으로 디지털 기술에 기반한 스마트한 학습환경과 친환경·생태학습의 장(場)으로써의 그린학교, 지역사회와 연계된 학교 복합화를 통해 미래형 학교를 구현한다는 계획을 수립하고 연차적인 추진에 돌입하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인기기사 목록
 
광고